中文 English 日本語 뉴스에듀를 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22.5.19 목 15:12
뉴스에듀신문
뉴스 교육 사회 문화연예 화랑인 교육센터 모집등록
사회일자리·직장인·창업
알바천국, 알바생 5명 중 3명 실외 마스크 해제에 ‘업무 힘들아’(영문 기사)마스크 착용 혼돈 손님에 대한 감정 노동 증가
이희선 기자  |  aha08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2  15:24: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assumes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En 뉴스에듀신문]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알바생 1,05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명 중 3명(62.4%)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로 인한 아르바이트 근무 고충을 토로했다. 

알바생들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로 인해 겪고 있는 가장 큰 고충은 ‘실내외 마스크 착용을 혼돈하는 손님들에 대한 감정 노동 증가(65.0%, 복수응답)’로 집계됐다. 다음으로는 ▲손님들에게 실내 마스크 착용 안내 업무 증가(64.5%)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대한 불안감(54.5%) ▲알바 근무지의 실내외 구분이 불명확해 혼란 가중(29.1%) 등과 같은 고충도 뒤따랐다. 

반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가 오히려 알바 근무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답한 알바생도 37.6%에 달했다. 그 이유로 ‘야외 근무 시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더위, 답답함 등 감소(50.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고, ▲출퇴근 시 도보로 이동하는 시간에 마스크를 벗을 수 있어서(49.9%) ▲근무 중 휴식 시간만이라도 야외에서 편하게 마스크를 벗을 수 있어서(40.6%)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도 곧 해제될 것 같아서(36.5%) 등의 답변도 뒤를 이었다. 

나아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알바생 62.1%가 ‘부정적’이라고 답변했다. 알바 근무 중 발생되는 ‘코로나19를 포함한 각종 질병 감염의 위험(79.6%, 복수응답)’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으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할 때보다 ‘비위생적일 것 같아서(47.0%)’ 혹은 ‘표정관리가 어려워서(35.7%)’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이 밖에 ▲메이크업, 복장 등 출근 준비에 신경을 써야할 것 같아서(34.8%) ▲알바 업직종 특성상 근무 중에는 어차피 위생 마스크를 착용해야 해서(27.4%) 등의 답변이 있었다. 

반대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긍정적으로 바라본다고 응답한 37.9%의 알바생은 ‘업무 시간 중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피부 트러블, 통증 등 각종 고충 해소(61.3%, 복수응답)’에 대한 기대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마스크를 벗고 쾌적하게 업무를 할 수 있어서(55.1%) ▲손님들에게 마스크 착용 안내를 하지 않아도 돼서(48.1%) ▲주문, 안내 등 손님과 소통이 편해질 것 같아서(42.4%) ▲개인 마스크 구매 비용이 들지 않아 알바비를 아낄 수 있어서(25.4%) ▲일회용 마스크, 포장 비닐 등 업무 중 정리해야 할 쓰레기가 줄어들어서(22.9%) 등을 장점으로 꼽았다. 

한편,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더라도 알바생 85.1%는 알바 근무 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라 답했으며 이들 중 절반 이상(58.6%)은 알바 근무를 비롯한 모든 일상에서 되도록이면 마스크를 착용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assumes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t-timer heaven, 3 out of 5 part-timers 'work hard' to remove masks outdoors

Increased emotional labor for mask-wearing chaotic guests

[nEn News Edu Newspaper] As a result of a survey of 1,057 part-timers by 'Part-timer Heaven', a portal specializing in job search and part-time jobs, 3 out of 5 (62.4%) complained about the difficulties of working part-time due to the lifting of the duty to wear an outdoor mask.

The biggest grievance that part-timers are experiencing due to the lifting of the mandatory outdoor mask wear is the increase in emotional labor for customers who are confused about wearing a mask indoors and outdoors (65.0%, multiple responses). Next, there were other complaints such as ▲increased work to guide customers to wear masks indoors (64.5%), ▲anxiety about the risk of COVID-19 infection (54.5%), and ▲increased confusion due to unclear division between indoor and outdoor part-time jobs (29.1%).

On the other hand, 37.6% of part-time students answered that the lifting of the mandatory outdoor mask wearing had a positive effect on their part-time work. As the reason, 'reducing heat and stuffiness due to wearing a mask while working outdoors (50.6%, multiple responses)' took the top spot, and ▲because you can take off the mask while walking to and from work (49.9%) ▲Work It is also possible to take off the mask comfortably outdoors even during breaks during breaks (40.6%).

Furthermore, to the question of what they think of 'the lifting of the mandatory indoor mask wear', 62.1% of part-timers answered 'negative'. The biggest reason was the 'risk of infection with various diseases including Corona 19 (79.6%, multiple responses)' occurring while working part-timers. It was difficult to manage (35.7%). In addition, ▲I think I need to pay attention to preparation for work, such as makeup and clothes (34.8%), ▲The nature of the part-time job is that I have to wear a sanitary mask anyway while working (27.4%).

Conversely, 37.9% of part-timers who responded positively view the lifting of the mandatory indoor mask wearing have the highest expectations for 'resolving various complaints such as skin troubles and pain caused by wearing a mask for a long time during work hours (61.3%, multiple responses)'. appear. This is followed by ▲because you can take off your mask and work comfortably (55.1%) ▲You don’t have to tell customers to wear a mask (48.1%) ▲I think it will be easier to communicate with customers, such as ordering and information (42.4%) ▲Purchasing a personal mask Because there is no cost, it is possible to save part-time jobs (25.4%), and ▲there is less garbage to clean up during work, such as disposable masks and packaging plastics (22.9%).

Meanwhile, even if the duty to wear a mask indoors is lifted, 85.1% of part-timers said they would wear a mask when working part-time, and more than half (58.6%) of them said that they would wear a mask whenever possible, including working part-time.

<저작권자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뉴스에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듀 트위터이동 + 뉴스에듀 페이스북이동 +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국민기자 가입하기 ]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이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뉴스에듀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뉴스에듀신문 | 등록일 : 2011년 7월 7일 | 등록번호 : 서울(아)01693 | 대표전화 : 02-2207-9590
(02169) 서울시 중랑구 망우로58길 55, 202호 (망우동,월드빌딩 101동 202호) [긴급] 010-8792-9590
발행인/대표 : 이희선 | 국제학생기자단장 : 이인권 | 사무국장 : 주판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훈민
언론단체가입 : 한국교육신문연합회 | 한국언론사협회인터넷언론인연대 [뉴스 제보] aha080@gmail.com
협력사 : 나비미디어그룹 ㅣ한국스타강사연합회 ㅣ교육그룹더필드 | 국제학생기자단  | 한국강사연구소
C
opyright 2011 뉴스에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edu.co.kr